박원순 딸 실종신고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접수됐다. 경찰은 2개 중대를 투입해 박원순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원순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현재 상황을 확인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40분쯤 공지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후 4시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과 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전원은 오후 6시30분 현재 꺼져 있는 상태다.

한편 박원순 시장이 실종된 이유로 모 매체에서 박 시장 관련 미투 의혹을 보도하려 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근거없는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