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강릉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과 통합당 복당을 희망하는 무소속 의원들(이하 통합당계)이 의장단을 독식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당 강릉시 의원들 "날치기로 선출된 의장 진행 행사 불참"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9일 '강릉시의회 날치기 원구성 사태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날치기로 선출된 의장이 진행하는 행사에는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주민의 대표성을 위해 다양성이 존중돼야 하기에 민주당 의원들은 끊임없이 협치를 주장했지만 미통당을 탈당한 의원들은 한석 더 많다는 이유로 협력적 테이블을 거부하고 도둑고양이처럼 한밤에 날치기로 의장을 선출했다"고 규탄했다.

또 "협치 요구를 거부하고 야밤에 단독으로 의장을 선출한 것에 대한 공식 사과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것이며 절차를 무시한 것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예산 감시와 주민 복리를 위해 행정위원회와 산업위원회 등 상임위원회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하겠다"며 "날치기 의장을 뽑은 미통당 의원과 미통당을 탈당한 의원들의 성찰적 시간을 위해 일정 기간 의장이 진행하는 행사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릉시의회 통합당계 의원들은 지난 1일 밤 민주당 의원들이 없는 상태에서 개원해 강희문 의원을 의장으로 선출했다.

이와 함께 부의장, 행정위원장·산업위원장·운영위원장도 독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