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서 70분간 접견…"방위비 분담금 협상 조속히 마무리"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한미 간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1시간 10분 동안 이뤄진 접견에서는 최근의 북한 동향에 대한 분석 공유와 함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방안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서 실장은 특히 비건 부장관이 북미 대화 재개에 전념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이런 노력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비건 부장관은 북미 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과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전날 비건 부장관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비건 부장관은 북한과 대화 재개 시 균형 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아울러 굳건한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임을 강조하며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고, 비건 부장관은 한미 동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또한 서 실장과 비건 부장관은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날 접견에서 서 실장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무관한 남북 협력 사업의 필요성을 언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청와대는 관련 대화를 했는지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다만 비건 부장관은 전날 이 본부장과의 협의를 마친 뒤 "우리는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더 안정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며 "북한과 남북협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한국 정부를 완전히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