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남 개발이익을 공유하자"고 주장하자 강남구청장이 "뜬금없다"며 반발했다.

앞서 박원순 시장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설로 생긴 1조7천491억원 등 개발에 따른 공공기여금을 해당 자치구 안에서만 써야 하는 현행 법령과 그 개정에 소극적인 국토교통부를 비판하면서 "강남권 개발 이익이 강남에만 독점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9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뜬금없다"면서 "공공기여금은 전혀 이슈가 되는 문제도 아니고, 벌써 몇 년 전에 제기된 것이다. 이것을 지금 들고나오는 것은 정치적 의도 외에 뭐가 있겠나"라고 물었다.

정순균 구청장은 박원순 시장과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1995년 지방자치 시행 이후 최초로 강남에서 당선된 민주당 소속 구청장이다.

정순균 구청장은 "각을 세우려는 것이 아니라 할 말은 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만약 국토교통부가 공공기여금을 나눠 써야 한다는 취지로 법을 개정한다면 반대는 안 하겠지만, 지금 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왼쪽) 사진=연합뉴스

정순균 강남구청장(왼쪽)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이 대권을 의식해 공공기여금 문제를 제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서울시는 국토부와 공공기여금 협의를 이어가며 조만간 여론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공개할 방침이다.

조사는 서울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하되 동남, 서남, 동북, 서북권 등 4개 권역별로 나눠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서초·송파 등 이른바 '강남 3구'는 동남권에 속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