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이 시민단체의 2주택 보유 주장에 대해 '월세'라고 해명했던 대전 아파트가 올해 자신의 아들에게 증여한 집인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국회 등에 따르면 대전 서구갑이 지역구인 박 의장은 2015년 10월 대전 서구의 아파트를 1억6천500만원에 매입했으며 지난 5월 이를 차남에게 증여했다.

증여 당시 시세는 1억7천만원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박 의장은 지역에 머무를 때 이 아파트를 사용하면서 아들에게 월 30~40만원 정도 관리비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 측은 "지난 4월 총선 때 민주당에서 2주택자를 대상으로 2년 내 한 채를 정리하라는 서약을 했고 그에 따라 서둘러 한 채를 정리한 것"이라며 "증여로 처분한 뒤 지역에서 주민들을 만나고 할 때 관리비를 주고 사용했다"고 말했다.

경실련은 전날 박 의장이 서울과 대전에 주택 2채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서울 강남 아파트는 4년 새 23억원이 올랐다고 밝혔다.

이에 박 의장은 강남 아파트에 대해서는 "만 40년간 실거주 중"이라며, 대전 아파트는 "자가가 아닌 월세"라고 해명했다.

박의장, 대전 집 아들에 증여…"월세 아니라 관리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