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보위 구성 차질 불가피
미래통합당이 야당 몫인 국회부의장직을 맡지 않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거부한 데 이어 부의장 추천도 하지 않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통합당은 8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2시간에 걸친 격론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의총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법사위원장 자리를 강탈당한 것과 관련해 법사위가 빠진 다른 상임위원장 자리는 의미가 없으며 부의장직도 그 연장선상이라는 결론을 냈다”고 밝혔다. 국회부의장 추대가 예정돼 있던 5선의 정진석 의원도 “지금은 우리 당이 단일대오를 준비해야 한다”며 “야당 몫 의장을 추천하지 말아달라고 원내지도부에 건의했고 원내지도부에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서 중진의원, 특히 3선 의원들은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거부하면서 국회부의장 자리를 받아야 할 이유가 무엇이냐며 지도부에 강력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흠 의원 등 일부 강경한 입장을 가진 의원들은 “의원들과 합의 없이 결정했다”며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통합당 지도부는 정 의원을 야당 몫 국회부의장으로 추천하기로 잠정 결정하고 공고를 낸 바 있다.

통합당이 국회부의장직 선출을 거부하면서 국회 정보위원회 구성은 물론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도 차질을 빚게 됐다.

만약 통합당이 계속해서 국회부의장 선출을 거부하면 남은 부의장 한 자리가 민주당이나 정의당에 돌아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의장 1인은 여당 측에서, 부의장 2인은 여당과 제1야당에서 각 1인을 선출하는 것이 그동안의 관행이었지만, 국회법은 따로 이와 관련된 사항을 규정하지 않고 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