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한 일자리 위기는 국제사회 공조로 해결해야한다"며 국제노동기구(ILO)핵심협약 비준 등에 있어 국제사회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제노동기구(ILO)의 '코로나19와 일의 세계 글로벌 회담'의 '글로벌 지도자의 날' 세션에 참가해 '새롭고 더 나은 일자리-상생의 길'이란 주제로 영상메시지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란 지진이 전 세계를 강타하며 일자리 충격이라는 쓰나미가 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이 여전히 좋지 않아 언제 어떻게 일자리가 안정될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한 나라의 경제가 유지된다고 해도 세계경제 침체가 계속되고 국제무역이 활성화되지 않는다면 일자리 위기는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때문에 국제 공조가 중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가져온 경제위기는 어느 한 경제주체, 어느 한 나라의 힘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며 "어느 때보다 사회적 대화와 국제공조가 절실하며 ILO같은 국제기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상생의 길'을 선택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노동자, 기업인, 정부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사정 선언문에 합의했다"며 "인원 조정대신 노동시간 단축과 휴직 등을 활용해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도 추진해 한국의 전통적인 상호부조의 정신을 노사간에 서로 양보하고 고통을 분담하는 모델로 키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격차를 좁히는 위기 극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위기 때마다 불평등이 심화됐던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고용안전망을 튼튼히 하고 있다"며 "또 한국판 뉴딜을 추진해 시대변화에 맞는 미래 일자리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노동이 사회의 근본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향해 꾸준히 전진해왔다"며 "ILO핵심협약 비준을 비롯해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 국제사회와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매년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던 ILO 총회가 취소됨에 따라 화상회의로 전환돼 진행됐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위기의 경제·사회적 영향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의 ILO 100주년 선언 활용 방안 등이 논의됐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