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정세균 총리 "고위공직자 다주택자, 하루빨리 집팔아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고위공직자 중 다주택자들에게 하루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고위 공직자들이 여러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가 어렵다"며 "백약이 무효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잇딴 부동산 정책에도 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청와대 다주택 참모 등에 대한 비난 여론이 커지는 상황을 의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 총리는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서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라"며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사태의 심각성도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시간이 흐른다고 해서 금방 지나갈 상황이 아니다"라며 "심각한 상황이며 고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한 시기이고, 사실 이미 그 시기가 지났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께서 무엇을 요구하든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며 "이 점을 함께 공감하고 각자의 입장에서 최선의 정책들을 준비하고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