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모친상 애도는 표하지만…"
"직책 걸고 조화 보낸 행동 무엇인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열린 모친의 발인식을 마친 뒤 조문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열린 모친의 발인식을 마친 뒤 조문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사진)가 모친상을 당한 가운데 정의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인사들이 빈소에 조화를 보낸 것과 관련해 비판을 쏟아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지난 6일 논평을 통해 "안희정 전 지사 사건은 유력 정치인으로부터 일어난 성폭력 사건으로 정치 권력과 직장 내 위력이 바탕이 된 범죄로 정치 권력을 가진 이는 모두가 책임을 통감했고 더불어민주당 역시 반성의 의지를 표했는데 오늘의 행태는 정말 책임을 통감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안희정 전 지사는 모친이 별세한 다음 날인 5일 밤, 형 집행 정지와 귀휴 조치를 받았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문제는 빈소에 여권 정치인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공직과 당직을 걸어 조화와 조기를 보내고 있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안희정 전 지사는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이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라면서 "민주당 대표, 원내대표,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걸고 조화를 보낸 이 행동이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 정치인이라면 본인의 행동과 메시지가 개인의 것이 아니라 공적인, 공당의 메시지라는 것을 분명 알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대법원판결 이후에도 끊이지 않는 2차 가해 앞에 피해자는 여전히 일상에서의 힘겨움을 겪고 있다"면서 "오늘과 같은 행태가 피해자에게, 한국 사회에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의 연대'로 비치진 않을지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국회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인 '국회페미'도 같은날 성명을 통해 안 전 지사의 모친상에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조화와 조기 설치 비용은 국민의 혈세로 치러졌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안희정 전 지사는 더 이상 충남지사가 아니다. 정치권은 안희정 지사가 휘두른 위력을 형성하는 데 결코 책임을 부정할 수 없다"면서 “정치권인 이번 일이 마치 안희정 지사의 정치적 복권과 연결되는 것으로 국민이 오해하는 일이 없도록 발언과 행동을 주의해야 한다. 직위와 소속을 오용으로 조의를 왜곡한 일부 조문자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지난 4일 모친상을 당한 안희정 전 지사는 다음날 형집행정지 신청을 내고 임시석방됐다. 서울대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정치권 인사들을 조문이 이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희상 전 국회의장, 이낙연·이광재 의원 등이 조문했다. 또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등도 빈소를 찾았다.
지난 5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안희정 전 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의 조화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5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안희정 전 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의 조화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빈소엔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권양숙 여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신동빈 롯데 회장, 이인영 내정자 등이 보낸 조기와 조화가 놓였다.

한편 안희정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고 대법원은 지난해 9월 3년6개월의 실형을 확정했다. 그는 현재 광주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며 귀휴 기한은 오는 9일 오후 5시까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