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방한에 맞춰 북미정상회담 의지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은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방한에 맞춰 북미정상회담 의지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은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방한에 맞춰 북미정상회담 의지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7일 조선중앙통신은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담화를 통해 "다시 한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권 국장은 "'조미(북미)수뇌회담설'과 관련해 얼마 전 우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명백한 입장을 발표했다"며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 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입장이었다"고 했다.

권 국장은 남측을 겨냥해서도 중재 거부 의사를 명확히 했다.

그는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조미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 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며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북남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며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