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반포동 아파트 대신 충북 청주 집을 매각하기로 한 뒤 정치권에서 공개 비판이 터져 나오고 있다.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한 데 이어 반포 아파트 또한 매각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노 실장이 청주 집을 먼저 매각한 것에 대해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김태년 원내대표 또한 SBS 인터뷰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여러 비판 받을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권 인사들 사이에선 노 실장을 둘러싼 논란이 민심 이반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 사안이 거취 문제까지 연결될 수 있다는 언급도 나온다.

야권에선 맹공을 퍼붓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나 집권 여당의 정책 추진 의사보다 '똘똘한 한 채'를 챙기겠다는 노 실장의 처신을 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참모들 사이에선 이번 논란이 제대로 진화되지 못할 경우 결국 비서실 개편이나 개각 등 인적쇄신 처방과 연결되지 않겠느냐는 추측도 공공연하게 흘러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은 이달 말까지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처분하라'는 강력 권고를 내린 바 있다. 이 결과에 따라 민심을 수습할 길이 열릴 수 있다는 기대 섞인 관측도 나온다. 현재 청와대의 다주택 참모는 모두 12명이다.

노 실장은 최근 청주 집을 팔기로 한 뒤 매수자와 구두 계약까지 체결하는 등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다. 노 실장은 이날 MBC 인터뷰에서 "반포 집에 살고 있는 아들이 '좌불안석이고 죄인이 된 것 같다'고 하소연 한다"면서 논란의 핵심인 반포 아파트에 대해서도 처분 가능을 내비쳤다.

만약 반포 아파트까지 처분할 경우 노 실장은 무주택자가 된다. 반포 대신 청주 아파트를 매각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노 실장은 가족이 거주 중인 집을 팔 수 없어 빈 집이었던 청주 집을 팔았다는 입장이다. 노 실장은 '고의로 강남 아파트를 팔지 않았다'는 언론들의 보도에 유감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