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X만 팬다'던 박지원 청문회 전술 차용"
인사청문회에 칼 가는 야당…주호영 "박지원 반대"(종합)

미래통합당이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등 후보자 4명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의원불패는 없다"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통합당은 특히 박 후보자를 "국정원을 망치는 잘못된 인사"라고 규정, 반대 입장을 일찌감치 굳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정원에는 정보전문가가 가야 하는 것"이라면서 박 후보자에 대한 반대 방침을 밝혔다.

그는 "정치인이 국정원장을 맡은 것도 김대중 정부에서 이종찬 국정원장의 사례가 유일하다"며 정보 분야 경험이 없이 정치에만 몸담았던 박 후보자가 국정원장을 맡는 것을 우려했다.

국정원장은 특정 정당 지지의견을 유포하기만 해도 7년 이하 징역으로 처벌할 정도로 엄격한 정치 관여 금지규정이 있는 상황에서 원칙적으로 정치인 국정원장이 적절하지 않는 데다, 박 후보자에게 이를 상쇄할만한 전문성도 없다는 것이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도저히 동의하기 어려운 인사"라면서 "박 후보자에 대해서는 정보 가공 우려가 큰 만큼 더 치밀하고 면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특히 박 후보자가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4억5천만달러 대북송금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이 확정됐고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란 당국의 결론에 의문을 제기하는 등 과거 행적을 문제삼는 분위기다.

일각에선 야당 시절 인사청문회 필승 전략으로 "한 X만 팬다"고 강조했던 박 후보자의 청문회 공세 지침을 벤치마킹하자는 의견이 나온다.

하태경 의원은 당 회의에서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오기 전에 과거 북한인권법을 반대하고 저지한 것과 천안함 폭침이 북한소행이라고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는 데 대해 반성문부터 제출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흠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에서 박 후보자에 대해 "국정원장 한자리를 얻기 위해 정권 초부터 그렇게 아부를 떨었나 보다", "김정일 앞에서 아부를 떨기도 했다"며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