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표 출마선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차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는 자리에서 서울 부동산 공급 규제를 완화할 뜻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올해와 내년 서울의 주택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공급을 제약하는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서울시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휴부지를 잘 활용하면 주택 공급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는 “그린벨트 해제나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를 검토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서울 공공기관 보유 토지나 공원부지 개발 등이 대안으로 거론된다.

이 의원은 “부동산 불로소득을 근절해야 한다”며 “실수요자와 청년 등 생애 처음으로 집을 사려는 사람과 전·월세 입주자는 보호해야 한다는 게 대원칙”이라고 했다. 이어 “다주택자와 고가주택에 대한 세금은 누진적으로 대폭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경제입법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며 다음달 29일 열리는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부동산 문제를 포함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지원하는 정부 정책의 성과가 지체되는 현상이 있다”며 “당의 역할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조미현/김소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