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Wi-Fi

당내 '디지털 정당 TF' 건의
미래통합당 초선 의원들이 7일 당내 ‘디지털 정당 태스크포스(TF)’ 구성을 건의하기로 했다. 보좌진이 서명부를 들고 의원실을 돌며 법안 발의 도장을 받는 등 국회 업무 시스템이 여전히 ‘20세기 방식’에 머무르고 있다는 자성에서다.

이영 통합당 의원은 이날 초선 모임인 ‘초심만리’에서 발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도 통합당 업무는 여전히 전화와 팩스, 이메일에 의존하고 있다”며 “도장과 종이가 없는 국회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날 초선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과 해외 정당 사례를 참고해 통합당의 디지털 정당화를 위한 작업에 돌입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국회 업무 대부분이 서면으로 이뤄지면서 금전적·시간적 비효율을 낳고 있다는 게 통합당 초선들의 지적이다. 이 의원은 “토론회를 한 번 해도 다른 의원실에 팩스 및 이메일 전송 후 전화로 확인하고, 다시 받았냐고 전화를 또 한다”고 했다. 박수영 의원은 “서류 하나를 전달할 때도 의원 이름이 쓰여진 봉투에 넣어 전달하는 관행부터 후진적”이라며 “국회 내 와이파이도 잘 안 된다”고 했다.

통합당 초선들은 이 같은 업무 관행이 당의 경쟁력까지 떨어뜨린다고 진단했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 취임 뒤 당 현대화 추진 특위를 발족해 당원의 주요 의사 결정에 쓸 수 있는 전자투표 앱을 개발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비례대표 연합정당에 참여할지 여부 등을 결정할 때 활용했다. 민주연구원은 총선을 9개월 앞두고 통신사 이용자 빅데이터를 제공받아 후보 유세와 현수막 게시 등에 참고했다. 박 의원은 “내부 업무 프로세스나 선거 전략 모두 민주당보다 약하다”며 “디지털화에 성공해 보좌관 인력 낭비 문제를 해결하고 선거에도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