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WTO 사무총장 도전 소회 밝혀…문 대통령 등 격려박수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정부가 '공적 마스크 제도' 운용을 중단키로 한 것에 대해 "전국의 약사분들이 봉사의 마음으로 기여해 줘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는 마스크 수급을 다시 시장공급체제로 전환하는 내용의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 제정안'을 심의 의결했다.

문 대통령은 의결 직후 "마스크에 대해서는 소회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의 역할을 하는 마스크를 잘 착용해 준 국민들 덕분에 방역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국민께 감사하며 수급 안정을 위해 발 빠르게 대처해 준 관계 부처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대한약사회에 감사장을 발송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공급이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투명하고 솔직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5부제를 시행했다.

또 국민들의 적극 협조로 마스크 수급 안정을 이룬 과정 등은 우리의 행정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사례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직접 유 본부장에게 소감을 말해달라고 했고, 이에 유 본부장은 다자무역체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당선될 경우 최선을 다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유 본부장의 발언 후 참석자들은 응원과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