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통합당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 여부에 대해 "강제로 팔라고 하는 것은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사유재산을 처분하고 안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권리인데, 권장하면 몰라도 주택 처분 요구는 시장원리에 맞지 않는다"며 "(통합당은) 시장원리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주택 논란 등을 계기로 높아지고 있는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에 대한 주택 매각 요구에 대해 선을 그은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조세제도 등 종합적 제도를 통해 자발적으로 주택 처분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유능한 정부"라며 "박원순 서울시장이 (매각하라고) 그랬나, 난 그 발상 이해 못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지난 3일 "통합당에는 다주택 보유자가 훨씬 많은 것으로 안다. 통합당도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따랐으면 좋겠다"고 말한 적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민주당 다주택자는 43명, 통합당은 41명이다. 다만 의원 수가 민주당이 176명, 통합당이 103명인 것을 감안했을 때 다주택자 비율은 민주당이 24.4%, 통합당이 39.8%로 통합당의 다주택자 비율이 더 높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다만 통합당 안에서 다른 목소리도 나왔다. 야권의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통합당도 다주택 의원이 있는 상태에서 부동산 대책을 비판해 봤자 국민 신뢰를 받기 힘들다"며 "(통합당 다주택 의원도) 집을 팔자"고 제안했다. 원 지사는 "국회의원들이 집을 판다고 국민들에게 집이 생기는 아니지만 적어도 자격시비에 휘말려선 안된다"며 "통합당 당론으로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