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국무총리)는 7일 "민주당과 저에게 주어진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첩된 위기 앞에 민주당이 거대여당으로 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은 압도적 다수의석을 민주당에 주시면서, 그만큼의 책임을 맡기셨다"며 "민주당은 모든 역량을 결집한 최선의 태세로 위기를 이겨내야 합니다. 저도 열외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중첩된 위기는 당정협력의 새로운 강화를 요구한다"며 "국난극복과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민주당은 정부에 협조하고 보완하면서도, 때로는 대안을 제시하고 정부를 선도해 최상의 성과를 내는 '건설적 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수많은 지도자를 배출하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자랑스러운 역사를 계승하고, 먼 미래까지를 내다보며 민주당을 혁신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