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대로 준비됐다는 평가받기 위해 노력 중"
"총선 패배 극복하는 단계에 있다"
"나를 떠나 다음 대선서 보수진영이 승리할 것"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은 7일 차기 대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 "낙선하는 바람에 장이 상당히 좁아졌다"면서도 "그럼에도 나름 준비됐다는 평가를 받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오세훈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 강연에서 차기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은 준비가 부족한 상황이나 준비가 좀 되면 다시 물어봐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이제 겨우 연구소 발족을 위해 준비하는 단계"라며 "대사를 치르기 위해서는 준비가 충분히 필요한데 지난 총선에서 당선이 안 되는 바람에 차질이 빚어진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것을 극복하는 단계에 있다고 보면 된다"며 "아무래도 원내에 있는 분들에 비해 진용을 갖추는데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전 시장은 "무엇보다 인적자원이 필요하고 정책도 필요하다"며 "나라 경영이 의욕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고 제 원칙이기도 하기 때문에 정책적으로 숙성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자신의 입지는 좁아졌지만 보수진영이 차기 대선에서 이길 가능성은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저는 다음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희망 사항을 얘기하는 게 아니라 이길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윤미향 사태, 조국 사태를 처리하는 일련의 과정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하는 일련의 행동을 보면 굉장히 오만해지기 시작했다"며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가장 먼저 극복해야 할 것은 열패감과 좌절감"이라며 "일부 칼럼에서 대선은 물 건너갔고 총선을 준비하자고 하는데 우파 내에서 분열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내부적으로 공격하는 일이 지속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