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다주택 비판을 받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지역구 아파트를 최근 처분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7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 '주택처분 서약 불이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다주택 여당 의원들의 주택처분을 촉구했다.

이들은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 지역 내 2주택 이상 보유 국회의원 현황도 발표했다.

경실련 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1주택 외 주택 보유자가 총 180명 중 42명이었다. 특히 박병석 국회의장의 경우 서초 아파트 시세가 4년 만에 23억원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지난 21대 총선 다주택 후보자의 경우 2년 안에 1채만 남기고 나머지를 처분하겠다는 서약서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박병석 의장 측은 "박병석 의장은 1가구 1주택자"라며 "서울 서초구 B아파트의 경우 기자 때부터 소유해 만40년 간 실거주를 하고 있다. 이 아파트는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기간이어서 3년 간 매매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병석 의장 측은 "지역구 아파트는 가족에게 증여를 했고, 박병석 의장은 가족에게 증여한 아파트에 주소지만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 야권에서는 여당 의원들이 이 와중에 '똘똘한 한 채'를 남기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회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주택처분 서약 불이행 규탄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회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주택처분 서약 불이행 규탄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력 차기 충북지사로 거론되는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최근 서울 서초구 반포 아파트가 아닌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해 논란을 일으켰다. 노영민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여권 내에서조차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시종 현 충북지사도 문재인 정부의 1가구 1주택 기조에 따라 집을 한 채 팔았지만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남기고 충북 청주 아파트를 팔았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고향이자 지역구인 청주 아파트를 매각하고 반포 아파트를 택한 노영민 실장에 대해 "지역구 유권자 전체 가치가 강남 13평 아파트보다 못하다는 냉철한 판단. 그 투철한 합리주의에 경의를 표한다"며 "결국 자신을 뽑아준 지역구 유권자들을 처분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분들, 괜히 잘 사는 게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