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나 집권 여당의 정책 추진 의사보다 '똘똘한 한 채'를 챙기겠다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처신을 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정부·여당의 강력한 의지 표명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신뢰는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강남 반포 아파트 매각 계획을 밝혔다가 1시간도 안 돼 반포 아파트가 아닌 충북 청주 집을 팔겠다고 정정해 논란을 빚었다. 이를 두고 문재인 정부 관료조차 강남 아파트를 들고 있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란 비판이 나왔다.

심 대표는 "국민들이 정치권의 부동산 정책을 말뿐인 선언으로 생각하는 이유가 이렇듯 청와대 국회의원 장·차관 등 공직자들이 다주택 보유하는 현실과 관계가 있다"며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건 국민 신뢰 회복하는 일로 청와대와 여당이 1가구 1주택 정책의 행동으로 솔선수범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이 제안한 대로 청와대 참모, 국회의원 장 차관은 물론 1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거주 목적 이외 주택을 강제로 처분하는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