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오른쪽)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6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을 만났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오른쪽)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6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을 만났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보고했다.

다음 주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에 앞서 여당 대표에게 의견을 구한 것이다. 이 대표는 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홍 부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관계 부처 간 협의는 마무리된 상황"이라며 "보완을 위해 이 대표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주 한국판 뉴딜 계획을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 대표는 한국적 뉴딜 철학이나 비전이 보완돼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후속 조치 의논 여부에 대해 "부동산 관련 논의는 없었다"고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를 냈다.

홍 부총리는 "안 믿겠지만 정말로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했다. 동석한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오늘 부동산 정책 논의는 없었다"고 전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