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6258억원, 임대주택 4865억원 등
국토부가 3차 추경 예산을 1조5000억원으로 확정하고 한국판 뉴딜과 임대주택 공급 확대 등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국토부가 3차 추경 예산을 1조5000억원으로 확정하고 한국판 뉴딜과 임대주택 공급 확대 등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소관 추가경정 예산안이 국회 심의를 거쳐 총 1조5000억원으로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경제회복과 미래 혁신동력 확보를 위한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등 한국판 뉴딜 사업에 6258억원을 투자한다.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2276억원), 노후 공공임대 그린 리모델링(360억원) 등 건물의 에너지 비용과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그린 뉴딜 사업에 2636억원이 반영됐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 확대 등 주거안전망 강화 사업에도 4865억원이 투자된다. 다가구 매입임대 1800가구 추가 공급에 2945억원, 전세임대 2000가구 추가 공급에 1900억원이 쓰인다. 쪽방 등 비주택 거주자 주거 상향지원에는 20억원이 편성됐다.

경제회복 지원과 노후 사회간접자본(SOC) 개선 등에는 4020억원을 투입한다. 철도 노후시설과 신호시스템 등 보수·개량에 3064억원, 도로 교량·터널 유지보수, 위험도로·병목지점 개선 등에 725억원, 국가하천 추가 정비공사에 216억원이 지출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고 경제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추경 예산을 3개월 내 75% 집행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