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문체위 참석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질의에 답하는 도중 故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가 물을 마시고 있다.
국회 문체위 참석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故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왼쪽)와 선수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