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지지자들 강민정에 '맹공'
학교 안전 예산 삭감에 항의차 반대 표결
당 지지자들 맹공에 끝내 머리 숙여
사퇴 목소리도…사퇴 시 김의겸 비례대표 승계
김진애도 나서 고개 숙여…"세심하게 살피겠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학 입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학 입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3차 추가경정예산(예산)안이 통과된 가운데 유일하게 추경안을 반대했던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사진)을 두고 당이 내홍을 겪는 모양새다.

강민정 의원은 지난 3일 처리된 국회 본회의 추경안에 유일하게 반대 표를 던졌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불참했으며 정의당은 기권표를 행사했다.

당시에는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기권 처리가 됐지만 기기 조작실수로 현장에서 투표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돼 추후 찬성으로 정정됐다.

이를 두고 열린민주당은 주말 내내 시끄러웠다. 당 공식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강민정 의원의 입장을 요구하는 당원들이 게시글이 이어졌다. 일부 당원들은 강민정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강민정 의원이 사퇴할 경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4번이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하게 된다. 이에 일각에선 김의겸 전 대변인의 국회 입성을 희망하는 '극성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이 같은 맹공을 쏟아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강민정 의원은 지난 5일 "제 짧은 의정 경험과 아직 서툰 정무 감각 탓에 빚어진 실수"라며 당원들에게 공식적으로 머리를 숙였다.

강민정 의원은 추경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하는 입장이지만 △아이들의 안전을 위한 방역 예산 △저소득층을 위한 원격 교육 예산이 대폭 삭감 등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반대 표시를 던졌다고 설명했다. 강민정 의원은 평교사 출신 정치인이다.

강민정 의원은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앞으로는 언제나 당의 입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도록 하겠다"면서 "당원 여러분께 심려 끼친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6일 "먼저 지난 금요일 추경 본회의 의결과정에서 원내대표로서 역할에 소홀했음을 당원과 지지자들께 사과드리고자 한다"며 공식적인 사과에 나섰다.

김진애 원내대표는 이날 예정된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최고위에서 진행할 발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미리 의원총회를 통해 의견을 모아야 했으나 당연하게 여겼던 것이 잘못됐다. 앞으로 더욱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