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이번주 방한한다. 미 대선 전에 북한과의 대화 재개 물꼬를 틀 수 있는 사실상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비건 부장관이 방한 중 타전할 대북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이번주 방한한다. 미 대선 전에 북한과의 대화 재개 물꼬를 틀 수 있는 사실상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비건 부장관이 방한 중 타전할 대북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이번주 방한한다. 미 대선 전에 북한과의 대화 재개 물꼬를 틀 수 있는 사실상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비건 부장관이 방한 중 타전할 대북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비건 부장관은 방한길에 올라 오는 7∼9일께 한국에서 일정을 소화한 후 일본으로 넘어갈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도 비건 부장관과 동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부장관은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한미 전략대화를 갖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과 만나 한반도 관련 상황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비건 부장관이 지난해 12월 방한 시에 이어 이번에도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최근 외교안보라인이 개편된 만큼 이들 인사 일부와 '상견례'가 이뤄질지도 관심사다.

특히 대북 특별대표를 겸하는 비건 부장관이 이번 방한을 계기로 장기 표류해온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극적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이에 비건 부장관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다시 협상으로 견인할 유인책을 제시할지, 이에 대한 북한의 응답 여부 등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비건 부장관이 북한에 만나자고 공개 제안한 지난해 12월 방한 때에 이어 이번에도 판문점 회동 등 북측과의 접촉을 시도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응하지 않는다면 비건 부장관으로선 '빈손 방한'을 재연할 수 있는 상황이다.

미 대선 전 미·북정상회담 띄우기 등을 통해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나서는 우리 정부와 대북 경색 국면 타개 방안을 위한 조율도 이뤄질 것으로 보여 그 결과가 주목된다.

다만 비건 부장관의 북측 카운터파트로 꼽히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미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과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일축'한 바 있다. 북측이 대미 압박에 나선 상황에서 현재로서는 방한 시 극적 모멘텀 마련에 대한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는 게 워싱턴 외교가 안팎의 중론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