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페이스북에 글 올려 주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일 일선 검사장들을 향해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 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개혁으로 순리대로 풀어가는 것이 개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명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날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했다. 추 장관의은 이날 검사장 회의 참석자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개혁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초석"이라며 "결코 정치적 목적이나 어떤 사사로움도 취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피의자가 억울함이 없도록 당당하게 수사를 받는 것, 수사 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전국 고검장·지검장들은 전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9시간가량 의견을 교환했다. 장관의 지휘 수용 여부를 놓고 다양한 의견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결론은 아직 내리지 않은 상태다.

윤 총장은 대검이 검사장 회의 결과를 보고하기로 한 오는 6일까지 논의한 뒤 법무부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검사장 회의 참석자 다수는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라는 추 장관의 지휘는 받아들이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검찰총장의 권한을 제한하면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할 것을 지시한 장관의 지휘는 위법 소지가 있다는 입장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함부로 결정하는 건 옳지 않고, 자리를 지키는 게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