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번 위장 평화쇼 기획"
"궁지 몰린 트럼프, 모험 가능성 있어"
홍준표 의원은 문 정권의 외교·안보라인 인사에 대해 "또 한번의 위장 평화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의원은 문 정권의 외교·안보라인 인사에 대해 "또 한번의 위장 평화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라인 인사에 대해 "친북 세력들을 총결집시켜 또 한번의 위장 평화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3년간 문 정권이 벌인 위장 평화쇼는 이제 막바지에 왔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2년 전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1938년 9월 히틀러와 페임벌린의 뮌헨회담, 1973년 키신저와 레둑토의 파리 평화회담에 비유하면서 위장 평화회담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그는 국민 대부분과 언론,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막말, 악담으로 비난받았다.

홍 의원은 "최근 남북 공동연락소 폭파, 볼턴 회고록으로 그 두 회담이 문 정권이 김정은, 트럼프를 속인 희대의 외교 사기극임이 밝혀졌다"며 "모든 것이 밝혀진 지금 이제 국민 앞에 고해성사를 하고 대북정책을 전환해야할 시점에 문 정권은 또 한번의 위장 평화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했다.

쇼를 위해 임종석 최교안보특보,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등의 안보라인 인사를 단행했다는 것이다.

그는 "문 정권을 그동안 지탱해온 남북 관계가 파탄나는 것이 두려워 또 한번 대국민 속임수를 쓰겠다는 것"이라며 "궁지에 몰린 트럼프가 북에 서지컬 스트라이크(정밀타격)를 일으키는 충동적 모험을 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이라고도 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핵 제거를 위한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고, 이렇게 되면 문재인 정권도 위태로울 수 있어 다급하게 미국 대선 전에 3차 북미회담을 주선한다고 봤다.

홍 의원은 "그러나 거짓으로 정권의 명맥을 이어가겠다는 발상은 이제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직도 늦지 않았다. 대북정책을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