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누구의 정치 일정에 따라 국가 정책 변경되지 않아"
韓 정부도 겨냥 "섣부르게 중재 의사 표명하는 사람 있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사진=한경DB.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사진=한경DB.

북한이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일축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이룩된 정상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느냐"면서 "우리와 판을 새롭게 짤 용단을 내릴 의지도 없는 미국이 어떤 잔꾀를 가지고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굳이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로 북미 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데 대해 분명히 선을 그은 것이다.

최 부상은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가지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고 했다.

또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담화를 통해 한국 정부를 겨냥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당사자인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는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섣부르게 중재 의사를 표명하는 사람이 있다"고 언급한 것이다.

다만 최 부상은 그미 정부나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원색적이거나 자극적인 비난을 하지는 않았다. 이를 두고 대미 메시지 수위를 조절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