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계획, 북한 주민 77만명 영양지원 재개 예정"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북한 주민 77만 1천 명의 영양 지원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WFP '코로나19 국제 대응 보고서'를 인용해 4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해당 보고서는 북한 어린이의 평상시 영양 섭취량 85%는 학교 등 공공기관에서 이뤄진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학교의 장기간 폐쇄가 영양 섭취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7∼12월 2천750만 달러(약 330억 원)가 들 것으로 추산하면서 현재 300만 달러(36억 원)가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WFP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도 북한 취약계층 지원 재개를 위해 현재 북한 당국과 긴밀히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쿤 리 WFP 아시아태평양지부 대변인은 북한 유치원과 학교들이 최근 2개월의 여름방학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코로나19 사태로 초·중·고 개학을 2개월간 연기한 끝에 지난달 3일 등교 개학을 허용했다.

개학 한 달 만에 조기 방학을 시작했는지는 아직 북한 매체 보도에 명확히 나오고 있지 않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