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국무회의 개회하는 정세균 총리/사진=연합뉴스

임시국무회의 개회하는 정세균 총리/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는 4일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국회를 통과한 3차 추경안의 신속한 집행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전날 국회는
35조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통과시켰으며, 이날 국무회의는 추경에 대한 배정계획안,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하기 위해 소집됐다.

정 총리는 "3차 추경은 대공황 이후 가장 심각한 경제위기를 조속히 이겨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대비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마련됐다"며 "세출 구조조정과 국채발행을 통해 어렵게 마련한 소중한 재원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와 유동성 위기로 고통받는 기업을 제때 도와야 한다"며 "국회에서 반영된 고용유지지원금 연장과 청년 주거·금융·일자리 지원사업 등도 차질없이 시행하라"고 당부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