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정부도, 문재인 정부도, 집값 올리는 용한 재주"

미래통합당은 3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전국적인 집값 폭등이 나타났다고 맹공격을 이어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다주택 참모들에게 주택 처분을 권고한 데 대해 "부동산 정책의 근본적 문제는 해결하지 않고, 보여주기식 미봉책으로 해결하려는 대표적 사례"라고 비판했다.

그는 "수도권 집값에 대해 제대로 된 대책은 내놓지 않은 채 눈 가리고 아웅만 한다"고도 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은 결국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주도 성장인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서울 반포 아파트를 팔겠다고 발표했다가 충북 청주 아파트로 정정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정조준했다.

김 대변인은 "강남 집값은 떨어지지 않으니 팔지 말라는 신호를 시장에 보낸 것인가"라며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몸소 실천한 진실, 문재인 정부는 서울 집값을 떨어뜨리지 못한다"고 비꼬았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참 용한 재주가 있다.

노무현 정부도 그랬고, 문재인 정부도 그렇고, 이상하게 이 정부만 되면 서울의 집값이 폭등하는 양상을 반복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 수석님들, 실장님들, 다 집값 엄청나게 올랐다"며 "왜 지금 뒤늦게 처분하나.

지금까지 뭐 했나"라고 물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솔선수범하면서까지 강남 아파트를 지킨 노 실장의 행동 덕에 부동산 가격의 안정화에 대해 긴가민가하던 국민들은 확실한 '시그널'을 받았다"고 촌평했다.

"강남집 팔지말라는 靑신호"…통합, 부동산 맹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