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절차 무시하고도 완공 3년 지연…대회개최 규격 미달에 곳곳 하자

경기 시흥시가 국비까지 지원받은 국민체육센터 건립을 주먹구구식으로 진행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시흥시의회 안선희(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시흥 어울림국민체육센터 건립 과정에서 시민 혈세를 낭비한 의혹이 있다"며 "시는 관련자들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계변경 6번에 공사비 2배로…시흥 국민체육센터 건립 주먹구구

안 의원이 행정사무감사 자료를 토대로 밝힌 내용을 보면 정왕동에 2016년 11월 착공해 지난해 말 준공한 시흥 어울림국민체육센터는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1만1천㎡ 규모로 50억원(장애인형 국민체육센터 기금)의 국비를 포함해 370여억원이 투입됐다.

센터에는 수영장과 헬스장, 청소년문화의 집 등이 들어서 있다.

하지만 건립 공사 기간 6차례의 설계변경을 거치면서 공사비가 당초 197억원에서 88%나 늘고, 완공 시기도 당초 계획한 2016년 하반기보다 3년이나 늦어졌다.

더욱이 최초 1.3m로 설계했던 수영장의 수심은 단 한 차례의 공청회도 거치지 않은 채 1.8m 변경했다.

또 수심 관리를 3억원이면 가능한 수동조절장치로 하자는 수영연맹이나 대다수 수영인의 의견을 무시한 채 당시 전국에 1곳 밖에 설치되지 않은 자동수위조절장치를 30억원을 들여 설치했다.

이 과정에서 2018년 4월 민간업체와 자동수위조절장치곳곳 하자투성이 공사 계약을 사전 체결한 뒤 같은 해 연말 뒤늦게 시의회에 관련 예산 심의를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길이 50m, 폭 21m, 8개 레인의 수영장은 당초 2급 공인인증수영장으로 건설하겠다고 했으나 일부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현재 3급 공인인증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

3급 인증을 받지 못하면 대회 개최가 불가능하다.

그뿐만 아니라 완공 이후에도 지하 주차장 등에 누수가 발생하고, 체육관 바닥에서 소음이 나는 등 갖가지 부실시공 사례가 드러나고 있다.

시의회는 최근 시에 이 센터 건립 과정에 대한 특별감사를 요구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설계 변경 6차례는 센터 내 시설의 증가, 사업비 증감, 공사 기간 변경 등 때문이었으며, 자동수위조절장치는 시설 이용면에서 장점이 많아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자동수위조절장치 관련 예산 편성 과정에서 절차를 일부 지키지 않은 것은 사실이며, 지하층 누수 등 일부 하자에 대해서는 보수공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