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주재로 잇달아 민생 관련 정치국 회의 진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중요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중요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대남 강경 행보를 이어오며 한반도 정세를 극단으로 몰아갔던 북한이 '관망 모드'로 전환하고 민생 문제 해결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탈북민단체의 전단 살포를 이유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한 정부와 미국 행정부에 강력한 경고와 메시지를 보내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는 판단 아래 내치에 힘을 쏟으려는 모습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지난 2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를 열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확산에 대한 대응과 평양 종합병원 건설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3일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서 대남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고 특히 대외 행보와 관련해서는 "당 대외사업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들과 기타 사항들에 대한 연구도 진행했다"고만 전했다.

지난달 23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군 총참모부의 대남 군사 행동계획을 보류한 이후 이어지는 관망 모드를 이어가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북한 입장에서는 긴장을 끌어올리는 행위로 그동안 쌓여온 문재인 정부의 한미동맹 우선 정책에 대한 불만을 쏟아낸 상황이며 미국을 압박하는 목적을 달성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국제사회의 장기적인 대북제재 속에서 코로나19까지 불거지면서 경제난이 가중된 데 따른 민심 악화를 '외부의 적'에게 화살을 돌리며 내부 결속을 이뤄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북한은 한동안 숨 고르기에 들어가며 내부 결속을 다지고 경제난과 민생 해결에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 달도 안 된 사이에 순수 민생을 안건으로 정치국 회의를 잇달아 열기도 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달 7일에도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정치국 회의를 열고 농사에 필요한 비료 및 생필품 생산에 필수인 화학공업 발전과 평양시민의 생활개선을 핵심 안건으로 다뤘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