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늦은 오후에나 열릴 것으로 예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회가 3일 본회의를 열고 3차 추경안을 처리한다.

이날 본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열린민주당만 참여할 예정이다. 추경안의 졸속 심사를 비판해온 미래통합당, 국민의당은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원 구성 직후 모든 상임위원회를 가동해 예산결산특위 종합정책질의와 예결위 소위 심사까지 본회의 회부 전 절차를 속전속결로 진행해왔다.

본회의 개의 시각은 예결특위의 추경 심사 진행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나 늦은 오후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