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비상방역 문제를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5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현장에서 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비상방역 문제를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5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현장에서 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비상방역 문제를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회의 결과를 전하는 보도에서 남북 관계 관련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회의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최근 주변나라들과 인접지역에서 악성전염병의 재감염, 재확산추이가 지속되고 있고 그 위험성이 해소될 전망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방역전초선이 조금도 자만하거나 해이됨이 없이 최대로 각성경계하며 방역사업을 재점검하고 더 엄격히 실시할데 대하여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비상방역사업이 장기성을 띠게 되면서 점차 만연되고 있는 방심과 방관, 만성화된 현상들과 비상방역규율 위반현상들을 엄하게 비판하고 섣부른 방역조치의 완화는 상상할 수도, 만회할 수도 없는 치명적인 위기를 초래하게 된다고 거듭 경고했다"면서 비상방역 강화를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지난 6개월간의 국가비상방역사업 실태 보고 및 토의가 진행됐고, 평양종합병원 건설과 의료봉사 대책도 강구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