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된 제3차 추경이 3일 정부안에서 2천억원 삭감된 35조1천억원 규모로 확정됐다.

3차 추경, 정부안서 2천억 감액…35.1조원 규모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만 참여한 가운데 지난 1일부터 사흘 동안 심사를 벌여 정부가 제출한 35조3천억원에서 2천억원을 깎는 안을 확정했다.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심사 결과 정부안보다 추경 규모를 줄이는 방향으로 조정했다"며 희망근로 예산과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 환급 예산 등에 대한 삭감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다만 상임위원회 단계에서 2천718억원 증액 요구가 있었던 등록금 반환 관련한 대학 간접 지원 예산은 자구 노력을 전제로 일정 부분 증액한 것으로 알려졌다.

'끼워넣기' 논란이 일었던 일부 지역구 관련 증액 요구는 일절 반영하지 않았다.

예산소위는 이날 오후 심사를 재개해 심사안을 확정한 뒤, 추경을 예결위 전체회의로 넘길 예정이다.

국회는 이날 오후 10시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3차 추경안을 최종 처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