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만 19~34세 청년과 0~2세 영아 양육가정에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청년기본소득과 양육참여소득을 정책과제로 선정했다”며 “통합당 정책위원회와 함께 정기국회까지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 의장과 서로 어떤 정책과제를 생각하고 있는지 공유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국민미래포럼은 권 원내대표와 통합당 의원들이 함께 만든 모임이다. 통합당에서는 유의동 의원과 원내수석부대표인 김성원 의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세미나에서 “만 19~34세 청년을 대상으로 하는 기초연금을 정책과제로 선정하겠다”고 했다. 또 “영아(만 0~2세) 양육을 가정에서 하는 경우 시설에서 하는 것과 비교해 (받을 수 있는 정부 지원금이) 20만~40만원 정도 차이가 난다. 받지 못한 수당 액수를 (양육)참여소득으로 맞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