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대선前 '깜짝 카드' 활용
볼턴 "트럼프, 10월 김정은 만날 수도"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미·북 정상회담 등 ‘10월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10월 서프라이즈’는 미 대선 유세 막판에 표심을 자극하기 위해 준비하는 대형 정치 이벤트를 일컫는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뉴욕 외신기자협회 회견에서 미 대선 전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미국에는 선거 직전 ‘10월 서프라이즈’라는 말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느낀다면 그의 친구 김정은과의 또 다른 회담을 통해 상황을 뒤집을 수 있다고 생각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판 열세를 만회하기 위한 ‘깜짝 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이란 관측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최근 펴낸 회고록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정책을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다지는 수단으로만 활용했다고 혹평했다.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도 미 대선 전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미 싱크탱크인 국익연구소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워싱턴 정가에서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얘기가 지속적으로 흘러나오고 있다”며 “정확히 어디에서 얘기가 나오는지 알기 어렵지만 정상회담 가능성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충분한 얘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우리 정부는 미·북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외교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화상회의로 열린 한·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대화 노력이 한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 역시 북·미가 다시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워싱턴=주용석 특파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