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3일 발표한 5급 공무원 승진 예정자 중 여성 비율이 37.7%로 역대 최고를 보였다.

경기도 5급 공무원 승진자 중 여성 비율 38%…역대 최고

종전 최고 기록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한 민선 7기 도정 첫해인 2018년 8월 인사로 35.4%였다.

민선 6기 여성 공무원의 5급 승진 비율이 평균 21.7%였던 점을 고려하면 16.3%P가 증가한 셈이다.

이날 발표된 승진 예정자 명단을 보면 5급 승진 예정자 61명 중 여성 공무원이 23명(37.7%)이다.

중간 관리직급인 5급 공무원의 여성 비율이 높아지는 것은 향후 고위직 여성 공무원의 비율을 높이는 기초가 된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청 소속 전체 공무원 4천232명 가운데 여성은 1천532명으로 전체의 36.2%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5급 이상 관리직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18.6%로 2018년 15.1% 대비 3.5%P 증가했다.

도는 이번 승진 인사로 2022년까지 관리직 여성 공무원을 20%까지 확대하겠다는 이 지사의 성 평등 실현 공약을 2021년 이내에 조기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도 관계자는 "능력 있는 우수 여성 공무원이 도정에서 더 많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성 평등 인사정책을 지속해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