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탄핵소추안은 다음주 내 제출될 전망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왼쪽)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왼쪽)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3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부와 여권의 압박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공동 제출했다.

이날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제출한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에는 양당 의원 106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추미애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인사권을 남용하고 있고 윤석열 총장을 사퇴시키기 위해 지휘권한을 확대·남용하고 있다"라면서 "추미애 장관의 행태는 법치주의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합당과 공동으로 제출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22일 범야권이 같이 윤석열 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것을 제안했었다"라면서 "통합당도 뜻을 같이해 모든 의원이 뜻을 모아 함께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안철수 대표는 지난달 22일 "양심적인 범야권이 뜻을 모아 결의안을 발의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한편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추미애 장관 탄핵소추안과 관련해 "통합당에서 당초 추미애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준비했으나 본회의 소집 예정이 미정"이라며 "국회법 103조에 의해 탄핵 제출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표결하게끔 돼 있어서 오늘 통합당에서 탄핵소추안은 제출하지 않고 다음주 내 추미애 장관 대한 소추안을 국민의당과 무소속 의원이 함께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