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극복할 역량 살피지 않은 인사"
"실패한 대북정책 밀어붙이겠다는 뜻인가"
"자신들의 정책 실패도 인정하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신임 국정원장에 민생당 박지원 전 의원(왼쪽)을 내정했다. 국가안보실장은 서훈 국정원장(가운데)을 임명했다. 신임 통일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오른쪽)을 내정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신임 국정원장에 민생당 박지원 전 의원(왼쪽)을 내정했다. 국가안보실장은 서훈 국정원장(가운데)을 임명했다. 신임 통일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오른쪽)을 내정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통일부 장관과 국가정보원장 등 인사를 발표한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3일 "유례없는 '회전문 인사'라는 입장을 내놨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의 신임 인사를 두고 "진전 없는 남북미 관계와 안보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들은 더욱 한숨만 내쉴 수밖에 없는 유례없는 '회전문 인사'"라며 "결국 청와대는 위기를 극복해나 갈 역량을 살피지 않았고, 자신들의 정책 실패를 인정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변화된 대북 자세로 새로운 전략을 짜야 할 자리에는 작금의 위기상황에 책임이 있는 전직 대북 라인을 그대로 배치했다"면서 "이미 실패로 판명된 대북정책을 수정 없이 밀어붙이겠다는 뜻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철저한 안보의식이 담보된 대북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마이웨이'를 고집하는 정부라면, 국민이 바라는 튼튼한 안보와 우방국과의 협력, 이제는 기대난망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같은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이인영 국회의원을 내정했다. 국가안보실장에는 서훈 전 국정원장을 임명할 예정"이라며 "국정원장 후보자로는 박지원 단국대 석좌교수를, 외교안보특별보좌관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