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정통하면서도 온건파 분류
경색된 대북 관계 풀어갈 적임자 판단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 2020.7.3 [사진=연합뉴스]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 2020.7.3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차기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을 내정했다. 이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추후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이 내정자는 86(80년대학번, 60년대 출생) 그룹의 대표적 정치인으로, 충북 충주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당시 그는 총학생회장을 맡아 학생운동을 이끌었다.

이후 1987년 8월 창립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의 첫 의장을 지내면서 민주화 항쟁 전면에 뛰어들었다. 이어 10여 년간 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 등 재야단체에서 시민운동을 했다.

2000년 1월 새천년민주당 창립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인 후에는 노동과 통일, 인권 정책 마련에 주력해왔다. 대표적으로 2003년 민주당 원내외위원장들과 함께 '남북경협 지속발전을 위한 범국민 운동'을 제안하는 등 유독 통일 관련 사안에 관심이 많았다.

지난 20대 국회에서는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냈다. 아울러 외교통일위원회에 몸담아 남북 관계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를 잘 파악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내정자는 2016년 9월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할 당시 "정부가 제재와 압박 일변도의 정책에 안주해 관성적으로 대처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적대적 공존의 고리를 끊고 새로운 시도를 해봤으면 좋겠다"고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2018년 10월에는 국회 비상설 특별위원회인 남북경제협력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당시 첫 회의에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가장 높아지고 있는 만큼 여야가 지혜를 초당적으로 모아 실질적 해법을 능동적으로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임인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19일 사표가 수리됐다. 당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40분 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따른 면직안을 재가(裁可)했다"며 "문 대통령이 전날 김 장관과 만찬을 하면서 사의 표명에 대한 입장을 경청했다"고 밝혔다.

사실 김 전 장관은 그동안 안팎으로부터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일관성 없는 대응으로 남북 관계 악화에 원인을 제공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17일 김 장관은 "남북관계 악화에 대해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 내정자는 이후 차기 통일부 장관으로 계속 하마평에 올랐다. 최근 남북관계 경색 돌파를 위해 추진력이 있는 정치인 출신 장관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떠돌던 가운데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과정에 모두 참여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북한에 정통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 등의 이름도 오르내렸지만 문 대통령은 온건한 이 내정자를 선택해 향후 대북 정책에 유화적으로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전망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