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국민, '윤석열 탄압금지 결의안' 공동제출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3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부와 여권의 압박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공동 제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에는 통합당과 국민의당 의원 106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 탄핵소추안은 본회의 보고 후 72시간 안에 표결해야 한다"며 "다음주 내에 국민의당과 무소속 4명(홍준표 권성동 윤상현 김태호 의원)과 함께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인사권한을 남용하고, 윤 총장 사퇴를 위해 지휘권을 부당하게 확대했다"며 "안철수 대표가 제안한 결의안에 통합당 의원들도 뜻을 같이 모았다"고 말했다.

앞서 안철수 대표는 지난달 22일 "민주당은 윤 총장에 대한 핍박을 즉각 중단하라"며 "양심적인 범야권의 뜻을 모아 윤 총장 탄압금지와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국회 결의안을 공동제출하자"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