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윤석열 검사장회의 소집에 "똘마니 규합"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한 것을 두고 "일부 똘마니들을 규합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성토할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서울중앙지검이 총장에 대한 항명을 했다고 규정한 후 측근이나 심복을 특임검사로 임명해 사건을 넘기라고 요구할지도 모른다.

특임검사를 지명할 권한이 총장에게 있다는 것을 악용해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못된 버릇 고치기가 쉽지 않겠지만 장관이 잘 대비할 것"이라며 "주권자의 감시가 절실한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고작 사법시험 붙어 검사된 마당에 '우리가 곧 법'이고 싶은 것"이라며 "검찰이 상급 지휘 감독기관의 장인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수용하고 안 하고 본인이 생각해서 결정한다는 이 사고를 더는 용납할 수 없다.

할 테면 해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