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동행세일·3차 추경으로 소비촉진 이어달리기"
"올해 경제성장률 OECD서 가장 높을 것…확장적 재정정책 성과"
문대통령 "과거엔 저축, 지금은 소비가 애국"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충격 극복방안과 관련해 "과거엔 아끼고 저축하는 것이 애국이었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라며 적극적인 소비 동참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민관협력 할인판매 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 삽시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를 떠받치는 두 기둥인 수출과 내수가 둘 다 상황이 좋지 않다"며 "그래도 다행스러운 점은 수출 감소 폭이 점점 줄고 있어 하반기에는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수는 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더 나아지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소비를 많이 늘렸는데, 이제는 효과가 주춤하고 있다"며 "재난지원금이 첫 주자였다면 동행세일은 소비촉진을 위한 두 번째 주자, 3차 추경은 세번째 주자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로 인한 경제타격이 가장 적은 나라다.

외국에서는 특이한 나라라는 표현까지 쓴다"며 "다른 나라와 달리 국경을 봉쇄하지 않고서도 효율적으로 방역을 성공한 것이 그 요인"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올해 경제성장률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 가장 높을 것"이라며 "1∼3차 추경을 통한 확장적 재정정책의 성과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현장에서 판매 중인 의류·식료품 등에 관해 설명을 들었고, 또 온라인을 통해 참여 중인 소상공인 등과도 비대면 대화를 하며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라인 실시간 상품 소개 플랫폼인 '라이브커머스'를 본 뒤 "많은 제품이 완판(모두 판매)되는 모습에 한국이 비대면 산업까지 선도할 것이라는 자신감이 생긴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 대통령 부부 외에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고, 한성숙 네이버 대표 등 기업 관계자들도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