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주재 목요대화…丁 "전국민 고용보험이 먼저"
이재명 "재난지원금 더"…김경수 "2차 대유행하면"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2일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과 기본소득을 두고 견해차를 드러냈다.

이들과 함께 여권의 잠룡으로 거론되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자리에서다.

이 지사는 이날 총리공관에서 정 총리 초청으로 열린 '목요대화'에서 재난지원금에 대해 "과감히 한두 번 더 주는 게 오히려 재정적 이익을 보고 경제 악화를 막을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추가 지급을 건의한 바 있다.

김 지사는 "(코로나) 2차 대유행에 준하는 어려운 상황이 닥쳤을 때 검토하는 것이 맞다"며 "2차 대유행이 아니더라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더 버티기 어렵다는 판단이 있다면 검토해볼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재명 "재난지원금 더"…김경수 "2차 대유행하면"

기본소득을 두고도 이 지사는 "경제성장을 위해선 수요 확장이 필요한데, 기본소득이 가장 유용한 수요 확대책"이라며 지방정부가 시범 운영할 기회를 달라고 정 총리에게 요청했다.

김 지사는 "기본소득 논의는 필요하지만 서두를 일은 아니다"라며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준다는 기본소득 논의의 전제를 잘 검토해야 한다.

고용이 늘 수도, 줄 수도 있다"고 신중론을 폈다.

정 총리는 "올해는 3차 추경까지 하면 100조원에 가까운 국채를 발행해야 해 증세가 담보되지 않고는 세출을 늘리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정의 역할을 강력히 하면서도 재정 건전성을 함께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여부와 관련해선 전국민고용보험 등 고용안전망을 갖추는 데 주력하자면서 "기본소득은 어차피 국민 공감대가 만들어져야 하니 사회안전망 확충에 집중하며 지켜보자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