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예방한 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예방한 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방법으로 못 잡으면 보다 강력한 여러 방안들 계속 강구해서라도 반드시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향후 부동산 대책에 대해 설명하며 강조한 내용이다.

강력한 부동산 대책은 계속 연달아 발표됐고 청와대는 이에 발 맞춰 청와대 참모들에게도 집을 매각할 것을 강력 권고했다.

하지만 해가 바뀌었어도 여전히 청와대 참모 28%가 다주택자다. 그 지시를 직접 내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조차 2주택자이면서 서울 강남 아파트를 팔지 않았다가 논란이 커지자 지역구인 청주 집을 팔기로 발표해 '똘똘한 한 채'는 챙긴다는 평가와 '역시 서울에 집을 사야한다는 시그널이냐'는 비판에 직면했다.

부동산 정책을 관장하는 고위 공직자들 가운데도 여전히 다주택자가 많았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해 12월 17일 “집 한 채만 남기고 팔겠다”고 공개 선언했지만, 2일 기준 서울 서초구 잠원동 현대아파트와 세종시 도램마을 20단지 아파트를 여전히 보유하고 있다. “청와대 원칙을 강요할 수 없지만 정부 고위 공직자로 확산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던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경기 의왕시 아파트와 세종시 소재 주상복합건물의 분양권을 여전히 갖고 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과 윤성원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도 강남 아파트를 가진 다주택자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 대통령의 지시 이후 고위 공직자로는 드물게 강남 아파트를 처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됐다.

노 실장은 2일 여러 채의 주택을 소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이달 중으로 실제 거주용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할 것을 재차 권고했다.

청와대는 노 실장도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충북 청주시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가운데 충북 청주시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반포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놨다고 밝혔다가, 50분 후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관련 내용을 고쳤다.

여권의 집중 포화를 맞고 있는 윤 총장은 송파구와 서초구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가 송파구 아파트를 처분해 1주택자가 됐다.

서울대 게시판 스누라이프에는 "막상 문 대통령 말 듣고 송파 집 판 사람은 윤석열 뿐이다. 심지어 배우자 집까지 팔게 했다"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