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관광 인센티브 확대…지원대상 기준 완화

전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관광 업계의 경영난 완화와 여행 활성화를 위해 관광 인센티브를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대로 잠정 중단된 인센티브 지급을 여름철 여행주간에 맞춰 요건을 완화하고 구간을 확대해 재개했다.

단체여행객 인센티브 기준 인원을 여행 상품별 15~25명에서 10명으로 완화했다.

20명 이상 모객 여행사에만 지원했던 버스 임차료도 10명 이상인 경우 지급한다.

10~20명을 모객한 공모 상품 운용 여행사도 여행상품별로 25만원에서 최대 40만원까지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또 지역 테마별 관광지 활성화를 위해 '남도여행 으뜸상품' 공모를 통해 올해 50개의 인센티브 여행상품을 선정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여행업계 지원을 위해, 추가로 '2020 전남으로 여행가자' 여행상품을 올해 4월 16개 선정했다.

단체여행객의 코로나19 방역 관리 강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단체여행객 방역 관리 지침을 마련해, 공모에 선정된 여행사는 사전 여행 신청 시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방역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버스 내 거리두기와 여행시 마스크 착용 준수를 엄격하게 적용해야 한다.

전남도는 하반기 관광 슬로건을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으로 정하고 여행지 방역 지침에 대한 홍보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광동 전남도 관광과장은 "지난해 6천만 관광객이 전남을 찾았으나 올해 코로나19로 관광 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철저한 여행지 방역 관리와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전남형 관광을 기획해 안심 방역 여행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