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해임 요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해임 요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해임을 요구했다. 동시에 해임 요청 거부시 국회 차원의 탄핵 소추를 추진하겠다고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수사지휘권을 남용하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즉각 해임하라"며 "대통령이 즉각 해임에 나서지 않는다면 추 장관은 국회에 의해서 탄핵소추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법무부장관은 사법집행을 통하여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대표 공직자로 그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특정 정파가 아닌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로서 정치적 중립성을 엄격히 지켜야한다"며 "그런데도 추 장관은 조국 전 장관 일가 비리와 감찰 무마 사건 및 청와대의 울산시장선거개입의혹사건을 수사했다는 이유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끄집어내려는데 온갖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고히 보장해주고 정치권의 외풍을 막아줘야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자신의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서 검찰의 독립성·중립성을 앞장서서 훼손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침묵하는 것은 추 장관을 비호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탄핵 소추 요건과 관련해서는 "수사지휘권 남용으로 검찰청법 위반"이라며 "빠르면 내일(3일)에는 접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