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측근 검사장 감싸기 위해 수사자문단 대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해 "측근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충성해온 조직을 위해 결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호중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의 충돌 양상에 대해 "중앙지검의 특임검사 임명 건의를 받아들이는 것이 조직을 위한 길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총장이 소집을 결정한 전문수사자문단과 관련해선 "새 협의체를 구성하려면 검찰 내 이견이 있어야 하는데 대검 부장 회의와 중앙지검 사이에 이견이 없었다"라며 구"성 요건 자체가 맞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이견이 있었다면 대검 부장 회의와 지검 사이에 있었던 것이 아니라 윤 총장 본인 의사와 다르다는 걸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측근 검사장을 감싸기 위해 전문수사자문단으로 대체하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격"이라고 덧붙였다.

법사위가 윤석열 총장의 출석을 요구할지와 관련해선 "관행상 수사기관장을 국회로 불러 수시로 수사 관련 질문을 하지 않는다"면서도 "9월 정기국회를 전후한 국정감사 시에는 당연히 출석해 답변하게 된다"고 답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해선 "미래통합당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추천하지 않는다면 공수처법 개정 명분을 통합당 자신이 제공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